오늘은 SLM(Supplier Lifecycle Management)가 SRM(Supplier Relationship Management)와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정리해 보겠습니다. (사견임을 전제)

지금까지의 SRM은 업체선정 이후 곧 전략소싱에 따른 업체선정 및 계약과정을 거친 후 조달과정중에

업체와의 협업과 주기적인 업체평가를 통해 업체를 차별화하는데 초점을 맞춘 프로세스 및 TASK로

이뤄져 왔습니다. 특히, 국내(한국)에서는 소싱그룹 분류에 따른 카테코리별 업체평가후

차별화 전략수립이라는 협의적인 기능으로 컨설팅 및 시스템 구축이 이뤄져 왔습니다.

결과적으로 공급업체를 선정하는 소싱 및 계약 단계와 연계성을 갖지 못했습니다.

공급업체를 관리한다는 것은 크게 Sourcing, Contracting, Managing 3단계로 구분되는데

이에 대한 종합적인 관리가 필요한 것입니다.

SLM은 공급업체관리를 “요람에서 무덤까지”로 확대하여 종합적이고 통합적으로 업체정보를 관리하므로

구매부문의 중심에서 공급업체를 관리하겠다는 것입니다.

SLM Activity 는 다음과 같습니다.

- Initial identification and engagement

- classification and qualification

- risk assessment and management (일회성이 아닌 Day-to-day)

- sourcing and evaluation

- on-boarding and contracting

- SRM

- spend analysis

 

다음번엔 Sourcing, Contracting, Managing 3단계의 각각의 Focus, Nature of work 및

Skills에 대한 내용을 정리해 보겠습니다.

2012.8.8

세포아소프트 대표이사 이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