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과 1차 협력사간 동반성장을 넘어 2ㆍ3차 협력사간 `기업 생산성 혁신’을 추진하자는
`산업혁신 3.0′ 운동이 산업계에 확산할 전망이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한정화 중소기업청장은 2일 손경식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5개 경제단체장들과 취임 후 첫 간담회를 갖고, 최근 엔저 위기 상황에 대한 정부와 재계의
공동대응책을 논의했다.
이날 오전 서울 강남 매리어트호텔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한덕수 한국무역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이희범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윤 장관과 한 청장, 경제단체장들은 엔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선 기업 생산성 혁신운동을
전개해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 윤 장관은 “최근 엔저 등의 상황에서 정부와 경제주체
모두 위기의식을 갖고 함께 대처해야 하며, 5ㆍ1 무역투자진흥회의를 통해 정부차원에서
수출ㆍ투자 활성화를 위한 단기처방을 내놓은 만큼 이제 경제계에서 기업경쟁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과거 일본이 엔고 상황에서 민관 공동의 생산혁신 노력을 전개했던 사례를 소개하며
기업생산성 혁신을 위한 `산업혁신 3.0′을 추진해나갈 것을 제안했다.
산업혁신 3.0이란 개별기업 혁신(1.0)과 대기업ㆍ1차협력사간 동반성장(2.0) 단계를 넘어
2ㆍ3차 협력사 중심으로 경영환경과 공정을 혁신하며 성과를 공유하자는 개념이다.